[Radiohead] Creep

talk to myself 2009. 10. 1. 13:54


1998년 우연히 TV채널을 돌리던중 Radiohead의 Creep과 Nirvava의 Smells Like Teen Spirit의 MV였다. 재빨리 VTR의 녹화버튼을 눌러 살짝 앞부분만 잘린채 녹화를 했다.
노래야 오래전부터 알고있었지만, 그들의 모습을 본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권총자살을 한 커트 코베인이야 알고 있었지만, Radiohead의 보컬인 톰 요크는 처음 보았다.
음울한 그 모습이 참으로 와닿는다.
나도 한참 우울할때 였는데.....
이 두노래의 MV를 재생시켜 볼때마다 난 카타르시스를 느끼곤 했다.
노래방에 가서도 Creep는 곧 잘불렀는데....
우연히 블로그를 돌아다니던중 발견했다.
사실 그 전부터 찾아볼수 있었겠지만, 잊고 지냈나보다....

'talk to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중교통귀가보장~^^!  (0) 2009.10.01
갑작스레....  (0) 2009.10.01
[Radiohead] Creep  (0) 2009.10.01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0) 2009.10.01
시인과 촌장 그리고 하덕규  (0) 2009.10.01
봄이 오다  (0) 2009.10.01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