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주변 재개발이 이루지고 있던 3학년
그 체비지를 선택하여 아무 것이나 마음대로 설계하라고 했었는데 대다수의 사람들이 문화시설, 원룸단지를 계획할때 난 도시 설계를 했다.

Kahn에 빠져 있을 무렵인지라 솔크생물학 연구소, 킴벨미술관,필림스 엑스터 아카데미 도서관, 방글라데시 국회의사당, 아유브 국립병원 등등...
빛과 침묵을 통해 건축을 드러내려한 그에게 빠져있던...
그의 책 "빛과 침묵(Between Silence and Light)"를 들여다보며

거의 모든 것들을 Kahn으로 물들여 놓던 시기이기도  했던.....

아쉽게도 마감을 했던 패널을 비롯하여, 모형, 도면등이 휴학을 하면서 챙기지 못하여 없어져버렸다.
사진을 찍었음에도 그 필름마져 사라져버렸다...
 
제일 아래쪽 내부에 등을 설치하여 슬릿으로 빛이 새어나오게 하여 거리를 밝힌다...
몸체에는 광고를 붙일수 있도록 하였다...

포트폴리오를 준비하던중.... 3DMax를 3일정도 공부하여 부리나케 만들어보았다...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