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사 100주년입니다. 어제였습니다.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했습니다.

안중근의사하면 두가지가 떠오릅니다.
"대한국인"이라고 써있고 그 옆에 손가락이 잘린 손도장이 있는 것.
그리고 "하루라도 책을 읽지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힌다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이란 말이죠.
원래 한국인이 아니라 대한인이 맞는 표현이랍니다. 베트남에서 따이한이란 호칭도 대한(大韓)이라고 하는거랍니다.
암튼 그래서 대한국인이라고 적었습니다.(제 생각입니다.)
독립투쟁의 의지를 불태우며 단지동맹을 맺고 손가락을 잘라 선혈(鮮血)로 태극기에 대한독립(大韓獨立)이라 쓰고선대한민국 만세를 세번 외쳤다고 합니다.
그후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고 체포되었습니다. 1910년 2월 14일 사형선고를 받고, 3월 26일 사형당하였습니다.
안중근의사가 "하루라도 책을 읽지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힌다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라고 했습니다.
안중근의사가 처음 말한건 아니고, 추구(推句)에 있는 것이랍니다.
암튼 누가 했는지를 말하고자하는 것은 아니고 는 중요하지않고, 안중근의사 스스로가 그렇게 행동을 했습니다.
그의 여러 행동이, 가치관이 독서에서 나왔을 것입니다.
저 스스로도 지침으로 삼을 만 한 말입니다.
2008년 대한민국 성인의 평균 독서량은 1년에 11.9권이라고 합니다. 또한 1년간 1권이상의 책을 읽었다는 사람의 비율은 72%정도랍니다. 반대로 이야기하면 1권도 안읽은 사람이 30%나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관련기사)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이란 말.
男兒須讀五車書라는 말.
제가 좋아하는 말입니다.

----
점수용 포스팅입니다. ^^


'talk to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합니다 - 첫번째  (0) 2010.01.13
아침고요수목원  (0) 2009.11.30
안중근의사 거사 100주년  (0) 2009.10.27
바람은 그대 쪽으로  (0) 2009.10.26
Migrain 편두통의 시작  (0) 2009.10.26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0) 2009.10.21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