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5.21 청라오피스텔 입면계획

가끔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생기곤하는데
그 대표적인 것이 "대안을 위한 대안의 작성"
건축디자인을 할때 있어 헷갈리곤 하는 것이 '클라이언트에게 몇개의 안을 제시하는 것인가'하는 것이다.
한개의 안을 제시하는 것이 맞는가. 여러개의 안을 작성하여 클라이언트가 선택하게 하는 것이 맞는가.
헷갈린다.

이노디자인의 김영세대표도 디자이너가 작업한 한개의 안을 제시하여 답이라고 말하는 것이 옳다고 이야기했다.
OMA의 렘 쿨하스도 SCL(Seattle Central Library)을 디자인할때도 내부적으로는 여러 개의 안을 만들었지만 클라이언트에게 최종으로는 한개의 안을 제시했다.
이런 측면에서 보면 디자이너는 한개의 안을 제시하는 것이 맞다.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맡긴다면 우리의 존재가 필요없을지도 모른다.
우리를 돈을 주고 고용한 이유에 맞지않다.
그런데 가끔 건축가의 책을 보다보면 건축주에게 선택의 몫을 넘길때가 있거나, 때론 디자인에 참여시키기도한다.
도대체 뭐가 맞는건지 모르겠다.

내 개인적인 경험에서 보면 클라이언트에게 선택을 하게하거나, 디자인에 참여시킬때는 한가지이다.
제시한 디자인을 맘에 들어하지않기때문이다.
그래서 제시하다하다가 결국은 건축주를 끌어들이게된다.
그럴때는 능력이 부족하기때문이라는 자책에 스트레스를 받게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입면작업만 했다.
대지 상황도, 평면 프로그램도 제대로 파악하지아니하고 작업했다.
참고한 자료는 기존의 입면과 대충 훓어본 평면.
소위 대안을 위한 대안을 작성한 것이다.
이렇게 대안을 위한 대안을 작성할 때에는 기존의 안을 넘어서는 작업을 할 수가 없게되는 것 같다.
그렇기에 대안을 위한 대안일 뿐인 것이다.
아래의 투시도중 어느것이 대안이고, 어느것이 원안인지 모르겠다.
저 중 하나의 안으로 완성되었다.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