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슬라프 니진스키 (Vatslav Fomich Nizhinsky)
1889년 ~ 1950년 / 러시아 태생의 무용수 겸 안무가

12 세 때 이미 발레 신동으로 러시아 전역에 이름이 날린 니진스키는 상트 피체르부르크 황실 발레학교(바가노바 발레학교의 전신)를 졸업하자마자(18세) 마린스키 극장의 무용수로 들어간다. 당시 마린스키 극장의 무용수 겸 안무가였던 포킨의 수제자로서, 발레 사상 가장 위대한 세 명의 발레리나 - 크세신스카야, 파블로바, 칼사비나 - 의 파트너로서 그는 특유의 육체적 아름다움과 풍부한 표정, 깃털과도 같이 가벼운 움직임과 강철 같은 강인함, 마치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엄청난 도약과 날아오름으로 관객과 평론가를 열광시켰다. 그의 굉장한 묘기와 비상한 도약은 유명한 무용수였던 그의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았다.
미 소년인데다 천재적 재능을 갖고 있던 니진스키는 <세헤라자데>의 황금노예, <페트루슈카>의 인형, <지젤>의 공작, <목신의 오후>의 판신 등 역에 따라 완전한 변신을 이루는 비상한 능력의 소유자였다.
그의 인생의 절정은 20세기의 천재적인 공연기획가 세르게이 디아길레프를 만나 발레륏스에서 활동하던 시절(1909~1913)이다.
디 아길레프와의 5년 동안의 연애를 청산하고 헝가리 무용수 로몰라와 결혼해 버림으로써 그의 인생은 파국으로 치닫게 된다. 질투에 불탄 디아길레프가 그를 해고시킨 것이다. 니진스키는 주위의 시기와 그의 진보적인 예술관을 펼칠 곳이 없어 방황하다가 결국 29세의 나이에 정신병동에 들어가게 된다. 그가 61세로 죽기까지 32년 동안 이 불행한 천재의 안식처는 정신병원이었다.
그 러나 자신의 후원자이자 지배자였던 디아길레프와 극심한 갈등을 겪고, 그의 간섭과 훼방으로 무대에 서지 못하게 되자 갇힌 새처럼 괴로워하다 “자기 내부로 은퇴”해 버렸다. “나는 그리스도처럼 고통 받았다”라는 구절은 자기를 버린 세상, 특히 디아길레프에 대한 애증·두려움의 감정을 단말마처럼 드러낸다.


스물아홉이란 나이에 니진스키는 무용을 놓았다. 그럼과 동시에 그는 삶도 같이 놓아버렸다.
니진스키는 61년을 살았지만 천재무용가 니진스키는 29년을 살았을 뿐이다.
난 무엇을 놓으면 삶도 같이 놓을 수 있을까....
내게 열정은 무엇이었을까....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