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 정착한지 2년여정도.
그럼에도 네이버에 정이 가지 않았다.
네이버의 가장 큰 단점은 스크랩기능.
약 300여개의 글 중 스크랩한 글, 저작권위반소지가 있는 글을 제외하고 나니 약 110여개의 글이 남았다.
110여개의 글을 전부 옮기려다보니, 순서도, 카테고리도 영 엉망이다.
그러한 것들을 전부 수정하고, 교정하였으면 좋겠지만,
이사를 한다고 하는 중에도 여러가지 포스팅하고 싶음을 느꼈기에
그냥 무턱대고 이사를 했다.
추석이 끝나면 다시 시작해야겠다.

'talk to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연아 ISU 그랑프리 1차 세계신기록으로 우승  (0) 2009.10.19
오늘은 한글날  (0) 2009.10.09
블로그의 이사를 마치다  (0) 2009.10.01
강화 나들이  (0) 2009.10.01
대중교통귀가보장~^^!  (0) 2009.10.01
갑작스레....  (0) 2009.10.01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