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MT를 갔다왔습니다.
몰래 갔다왔죠.
그러다보니 지원은 없고, 회비를 갹출해서 갔다왔습니다.

아침고요수목원입니다.
갈때마다 바뀌어있네요.
갈때마다 느낌이 다르네요

'talk to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사합니다 - 두번째  (0) 2010.01.15
이사합니다 - 첫번째  (0) 2010.01.13
아침고요수목원  (0) 2009.11.30
안중근의사 거사 100주년  (0) 2009.10.27
바람은 그대 쪽으로  (0) 2009.10.26
Migrain 편두통의 시작  (0) 2009.10.26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