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로 제때 못간 휴가...
느지막히 갔다오신 회사 부장님
차를 끌고 통영에 갔다가 거제도까지 넘어갔다 오셨단다.
핸드폰으로 찍은 몽돌해수욕장의 파도소리...
지금들으니 좀 춥긴하다.


'think about'chu' 카테고리의 다른 글

010 통합 없던 일로 하자. 제발~~  (0) 2009.12.01
점, 역술, 운명  (0) 2009.10.31
거제도 몽돌해수욕장  (0) 2009.10.23
효율적인 것, 효과적인 것  (0) 2009.10.07
지하철 3호선의 내부  (0) 2009.09.28
이런 기가막힌 건축이...  (0) 2009.09.28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