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기욤 뮈소 (밝은세상, 2006년)
상세보기

그동안 읽은 책이 너댓권은 됨에도 귀찮다는 이유로 그저...넘어가고
최근 며칠 포스팅한게 없어서 엊그제 이틀만에 후다닥 해치운 책에 관해 포스팅해볼까합니다.
그다지 포스팅할 만한 책의 내용은 아니지만 그래도 포스팅해볼까 합니다.

근 한달을 침대에 뒹굴던 책이었습니다.
딸아이가 자꾸만 만지작거리고, 깔고놀곤 해서 책이 다 접혀있어서 산지 꽤 오래지난 것 같은데
얼마 되지 않았지요. 붉은 빛이 도는 표지가 웬지 재미있을거라는 생각에, 때마침 읽을 책도 다 떨어졌길래 출근하면서 가방에 집어넣고 나왔습니다.

부인이 임신한채 자살한 정신과 의사가 주인공입니다.
타인은 치료를 잘 해주면서, 정작 본인의 상처는 치유하지 못하는 정신과 의사라..
매력있지 않습니까?
그러나!!!
그다지 추천해주고 싶지않습니다.

책의 절반정도 지났을무렵,
비행기 사고의 내용에 쓸데없는 군더더기가-비행기내의 승객의 이름과 사연- 많이 붙어있습니다.
그 순간 느낍니다.
더 이상 읽을가치가 없겠구나....
게다가 주인공이 사랑하는 여자주인공을 데려갈 저승사자라니.... 어이가 없더군요.

줄거리가, 결말이 눈에 보이더군요.
지하철을 오래 탈일이 있어서 이틀만에 다 읽긴했습니다만...
그다지 추천해주고싶지는 않더군요.

어떻게 85주연속 프랑스 베스트셀러였을까...
미스테리입니다....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