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마트에 가면 맥주를 아주 조금씩 시음할 기회가 있는데 하이네켄을 할 때가 제일 좋다.
비싸니까 자주 못먹어서 그렇지만, 하이네켄 맥주를 제일 좋아한다.
특유의 쌉싸르한 맛....하이네켄 특유의 맛.
하이네켄을 마시다 다른 맥주를 마시면 싱거워서 못마신다.

가끔 공중파에서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맥주 광고
밤 11시 넘어서만 가능하다고 했던것 같은데..



이 광고만 TV에 나온는 것 같다.
이 것을 보고 배를 잡고 웃었다. 그리고는 정말 부러웠다.
나도 저런 beer room? lager room? storage? 암튼....(보통 편의점에 설치된 음료냉장고는 걸어서 들어간다고 walk-in 냉장고 줄여서 워킹 이라고 부르는 것을 알고 있는데...) 저런 방이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한때 홈바(Home bar)를 설치하는 것이 유행이었던적이 있었는데...





'talk to myself'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에 물이 가득~~  (0) 2009.10.01
세미나중 헛 짓 거 리 하 기  (0) 2009.10.01
so cool~~~ 내가 좋아하는 하이네켄 광고  (0) 2009.10.01
고속터미널역 9호선 환승구간  (0) 2009.10.01
도서를 구입하다  (0) 2009.10.01
This is my Hometown  (0) 2009.09.29
Posted by The 賢岩

댓글을 달아 주세요